우리 엄마는 바지 위에 팬티를 입어요

2017년2월15일

김수정 글 | 김태란 그림

쪽   수 : 32쪽

정   가 : 12,000원

ISBN : 9791187439158

책소래

요가를 하는 특별한 엄마,
평범하지 않은 엄마가 못마땅한 아이

아이들 눈에 비친 엄마는 어떤 모습일까요? 맛난 음식을 만들고, 어려운 숙제를 도와주고, 모르는 것을 척척 알려주고……. 엄마는 무엇이든 할 수 있고, 세상으로부터 나를 지켜줄 수 있는 대단한 사람처럼 느껴집니다. 꼭 슈퍼맨처럼이요. 그런데 엄마가 보통 사람과 조금 다르다면 어떨까요? 눈에 띄는 옷을 입고, 유별난 행동을 한다면 말이에요.
책고래마을 열두 번째 그림책 《우리 엄마는 바지 위에 팬티를 입어요》는 특별한 엄마의 이야기입니다. ‘요가’를 하는 엄마 이야기지요. 아이는 요가복을 입고 동네를 다니는 엄마가 못마땅합니다. 게다가 엄마는 맨날 몸으로 이상한 동물을 만들지요. 그림책을 더 읽어주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에요. 평범하지 않은 엄마가 창피한 아이. 하지만 체육대회를 계기로 엄마를 바라보는 아이의 시선이 달라지기 시작합니다.
부모라면 누구나 아이들에게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엄마, 아빠이길 바랍니다. 하지만 살아가는 일이 그리 녹록치만은 않지요. 때로는 아이들 보기가 멋쩍은 순간도 있고, 감추고 싶은 모습도 있습니다. 남들의 따가운 눈초리나 수군거림을 묵묵히 견뎌내야 하기도 하지요. 철없는 친구들에게 놀림 받으며 아이들은 더러 마음이 다치기도 합니다. 우리는 아이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우리 엄마는 바지 위에 팬티를 입어요》는 이런 고민을 읽을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이야기를 빚은 김수정 작가는 엄마의 모습을 통해서 명쾌하게 해답을 제시합니다. ‘움츠리지 말고, 당당하게!’라고요.
‘가족’이라는 이유로 생겨나는 상처가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가족이기에 더 깊이 이해하고 끌어안을 수 있지요. 《우리 엄마는 바지 위에 팬티를 입어요》는 가족, 그리고 관계에 대해서 돌아보게 합니다. 엄마, 아빠는 아이의 마음을 살피게 되고, 아이는 부모의 입장을 헤아리게 되지요. 가족에 대한 걱정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요즘, 아이와 이야기를 나눠 보는 건 어떨까요?

목차
목차 없음
출판사 책소개
엄마가 바지 위에 팬티를 입고 동네를 다녀요!
어린 시절에는 별것 아닌 일이 자랑거리가 되기도 하고, 놀림감이 되기도 합니다. 엄마, 아빠에 대한 이야기라면 더욱더 그렇지요. ‘○○ 아빠는 힘이 세.’ ‘○○ 엄마는 예뻐.’ 기분 좋은 말을 들은 아이들은 한껏 어깨에 힘이 들어가지만, 그렇지 않은 아이들은 시무룩해서는 말수가 줄어들지요. 자존심을 다친 아이가 달려들어 다툼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우리 엄마는 바지 위에 팬티를 입어요》 속 아이도 엄마 이야기만 나오면 고개를 푹 숙입니다. 아이의 엄마는 조금 특별했거든요. 바로 요가를 하는 엄마였지요. 엄마는 요가할 때 입는 옷차림으로 동네를 다녔습니다. 그 모습이 꼭 바지 위에 팬티를 입은 것 같았지요. 동네 사람들이 힐끔거려도 아무렇지 않게 여기저기를 누볐어요. 아이 친구들은 “혹시 옷 입는 순서를 모르는 거 아냐?”, “너희 엄마 슈퍼맨이냐?” 하고 놀렸어요. 그 뿐만이 아니에요. 집에서도 틈만 나면 몸으로 토끼, 고양이, 낙타 같은 동물을 만들었어요. 아이는 그림책을 더 읽어 주기를 바랐는데 말이에요.
그러던 체육대회 날, 신기한 일이 벌어집니다. 친구들이 엄마를 보며 손뼉을 치고 놀라는 거예요. “슈퍼맨처럼 엄청 빨라!”, “데굴데굴 구르기 선수 같아!” 엄마가 운동을 하는 모습을 보고는 입을 모아 칭찬했지요. 아이는 목을 쭉 빼고 말했습니다. “우리 엄마야!”
차츰 아이의 눈이 달라지기 시작합니다. 그전에는 스쳐 지나갔던 요가 자세를 관심 있게 살펴보지요. ‘우리 엄마는 나무처럼 끄떡없이 오래 서 있을 수도 있고, 커다란 아치 모양 다리도 만들 수 있어요.’, ‘모양자보다 멋지게 삼각형과 사각형을 만들 수 있어요.’라고 자랑합니다. 창피하고 싫었던 엄마의 요가가 어느새 ‘자랑거리’가 된 거예요.

‘다름’은 ‘틀림’이 아니에요
솔직하고 당당하게 엄마, 아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아직 우리 사회는 ‘다름’을 바라보는 시선이 따뜻하지 않습니다. 생각이 다른 사람, 겉모습이 튀어 보이는 사람과 어울리기보다는 거리를 두려고 하지요. 아이들도 마찬가지예요. 또래들 중에서 어딘가 도드라지는 아이들은 쉽게 공격의 대상이 되고는 합니다. 《우리 엄마는 바지 위에 팬티를 입어요》에서 엄마의 독특한 옷차림이나 행동이 눈총을 받았던 것처럼이요.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 보면 우리는 모두가 다릅니다. 생김새부터 가치관, 마음,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 등등 모든 것이 한 사람처럼 똑같지는 않아요.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에요.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은 달라야 하지 않을까요?
아이는 엄마, 아빠에게 궁금한 것이 많습니다. 하는 일에 대해서, 하루하루 일상에 대해서 알고 싶어하지요. 하지만 아이들과 대화를 나눌 시간은 늘 충분하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크고 작은 오해가 쌓이곤 해요. 《우리 엄마는 바지 위에 팬티를 입어요》에서 아이가 엄마에게 불만을 가졌던 것처럼 말이에요. 이따금 아이에게 엄마, 아빠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어떨까요? 체육대회 날 엄마가 운동하는 모습을 보고 아이가 우쭐해진 것처럼 말이에요. 잘하는 모습, 멋진 모습이 아니면 어때요.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라면 그만이지요.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아이의 마음도 건강하게 자라납니다.
《우리 엄마는 바지 위에 팬티를 입어요》의 발랄하고 경쾌한 이야기는 보는 내내 기분 좋은 웃음을 짓게 합니다. 재치 있는 그림도 눈길을 사로잡지요. 한편 책장을 덮고 나면 가족에 대해 한번 생각해 보게 됩니다. 아이와 함께 개성 넘치는 엄마 이야기를 읽어 보세요. 그리고 엄마와 아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본문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