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방울

  • 글 : 이연우
  • 그림 : 이은선
  • 출간일 : 2018년 09월 18일
  • 테마 : 책고래 아이들
  • 분야 : 동물친구들
  • 추천연령 : 초등 3 ~ 4학년
  • ISBN : 9791187439776
11,000원
 
 

이 책과 유사한 도서들

아이들의 가슴에 오래오래 머무를 네 편의 동화 어린 시절 엄마의 무릎을 베고 누워 듣던 이야기는 어른이 되어서도 문득문득 떠오를 때가 있어요. 아마 머릿속이 아닌 마음속 어딘가에 새겨졌기 때문이겠지요. 좋은 이야기는 이렇게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이 우리 곁에 머무릅니다. 예상치 못한 순간에 불쑥 우리 앞에 나타나기도 하지요. 그리고 우리 삶을 더욱 환하게 밝혀 줍니다. 책고래 열세 번째 동화책 《눈물방울》에는 푸근하고 따뜻한 네 편의 동화가 담겨 있습니다. 눈밭에서 태어난 눈사람 ‘누누’ 이야기부터, 하늘을 날지 못하는 겁 많은 아기 독수리 ‘오수리’ 이야기, 서로를 보듬고 위하는 길냥이 ‘도도’와 ‘바프리’ 이야기, 람이네 어항에 사는 물고기 ‘금이’ 이야기까지. 불혹을 넘겼음에도 동심을 잃지 않은 작가가 그리고 있는 세상은 참 순하고 아름답습니다. 방금 다녀온 아이들 세상을 어쩌면 그리 따뜻하게 그려내는지요. 때로는 저도 모르게 슬며시 미소 짓게 되고, 때로는 가슴 뭉클하게 다가오기도 해요. 한 편, 한 편 짧은 이야기지만 전해지는 여운은 길게 마음속에 남습니다. 요즘은 재미있는 이야기도 참 많습니다. 텔레비전, 인터넷, SNS 등 다양한 곳에서 수많은 이야기가 우리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합니다. 그러다 보니 여간한 이야깃거리는 관심을 끌지 못해요. 사람들은 조금 더 자극적이고 기발한 것을 쫓습니다. 아이들도 어른들 못지않습니다. 더욱이 스마트폰에 익숙한 아이들은 잠깐 흥미를 붙였다가도 금세 싫증을 내고는 하지요. 독자가 변하는 만큼 동화도 달라지고 있어요. 전에 없던 소재를 다루기도 하고,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기도 해요. 하지만 허겁지겁 읽었던 이야기는 의외로 쉽게 잊히기도 합니다. 불과 며칠 전에 읽었던 내용이 까마득할 정도로 말이에요. 《눈물방울》의 이야기들은 요즘 동화와는 조금 다른 색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막힌 서사나 기교를 내세우는 대신 소박하고 정갈하게 빚어 낸 이야기예요. 작가는 목소리를 높이거나 다그치지 않고 찬찬히 이야기를 풀어 갑니다. 엄마의 이야기를 듣듯 가만히 귀를 기울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지요. 오래 곁에 두고 싶어집니다. 이야기가 아이들 마음에 머무르는 시간은 저마다 다릅니다. 《눈물방울》을 읽은 아이들이 이야기에 담긴 온기를 오래오래 품고 자라기를 바랍니다.

작가의 말 04 돌아온 누누 08 수리수리 오수리 32 안녕, 도도 56 눈물방울 76

글 | 이연우 대학원에서 시나리오를 공부하고 시와 동화를 쓰고 있습니다. 재미있고 따뜻한 이야기로 마음을 위로하고, 꿈을 키울 수 있는 글을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시집으로 《선물》, 《텍스트에 대한 예의》, 《그런 날이 있더라》가 있습니다. 그림 | 이은선 대학에서 국문학을 공부하고, 대학원에서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그림책이 좋아서 계속 그림책 공부를 하고 있고,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 주는 좋은 그림책을 만드는 것이 꿈입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겨울 숲 친구들을 만나요》, 《변했으면 변했으면》, 《까만 카멜레온》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