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여름날

  • 글 : 박성은
  • 그림 : 박성은
  • 출간일 : 2018년 08월 03일
  • 테마 : 책고래 마을
  • 분야 : 자연 & 환경
  • 추천연령 : 초등 1 ~ 2학년
  • ISBN : 9791187439707
12,000원

이 책과 유사한 도서들

엄마 아빠 어렸을 적에, 소박하고 정겨운 우리들의 여름날 요즘 아이들은 도시에서 나고 자랍니다. 흙을 밟고 산과 들을 누비는 대신 아파트 단지 내 놀이터에서, 키즈 카페에서 뛰어놀지요. 안전하고 쾌적한 놀이 공간이지만 자연을 경험하지 못하는 데서 오는 아쉬움은 어쩔 수 없습니다. 온갖 새와 풀벌레 들의 노랫소리, 계절마다 옷을 갈아입는 형형색색의 꽃과 나무를 일상에서는 만나기가 쉽지 않지요. 오늘날처럼 고층 건물들이 빼곡이 들어서기 전에는 동네의 풍경도, 아이들이 노는 모습도 지금과는 꽤 달랐답니다. 책고래마을 스물여덟 번째 그림책 《나의 여름날》은 어느 시골 마을 아이들의 신나는 여름 나기를 담은 그림책입니다. 햇빛이 쨍쨍 내리쬐는 날이면 아이들은 큼지막한 대야를 들고는 하나둘 냇가로 모여요. 물놀이 튜브도 아니고, 물총도 아니고, 웬 대야냐고요? 대야만 있어도 충분하답니다. 얼마나 재미있게 놀 수 있는데요. 대야에 매달려 어푸어푸 헤엄도 칠 수 있고, 대야를 타고 누가누가 더 빠른지 경주도 할 수 있어요. 한참 놀다 숨이 차면 기대어 쉬기도 해요. 차가운 에어컨 바람이 없어도, 시원한 아이스크림이 없어도 냇가에서 정신없이 놀다 보면 더위를 까맣게 잊게 되지요. 냇가에서 물놀이를 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소박하고 정겹습니다. 별것 아닌 일에도 까르르 웃음이 터져 나오고, 참방참방 물장구를 치는 아이들의 몸짓에는 기운이 넘치지요. 걱정과 고민을 모두 잊은 듯한 맑은 얼굴에는 즐거움이 가득합니다. 작가는 푸근하고 따뜻한 그림으로 ‘행복한 여름날’을 보여 주고 있어요. 책장을 넘길 때마다 마음 한편으로 기분 좋은 무언가가 차오릅니다. 《나의 여름날》에 담긴 이야기들은 도시 아이들에게는 낯설 거예요. 집집마다 커다란 대야가 있지도 않을 뿐 아니라 그걸 타고 놀 생각도 하지 않아요. 오히려 엄마, 아빠라면 한 번쯤 겪어봤을지도 모르지요. 유년 시절을 떠올리며 아이와 나란히 앉아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눠 보는 건 어떨까요? ‘엄마가, 아빠가 어렸을 때는….’ 하고 말이에요.

목차 없음

글·그림 | 박성은 평범한 일상이 특별한 이야기로 만들어지길 기대하며, 나와 누군가에게 작은 위로가 되는 이야기를 그리고 싶습니다. 《나의 여름날》은 첫번째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