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술 립스틱

  • 글 : 이명희
  • 그림 : 홍유경
  • 출간일 : 2017년 11월 02일
  • 테마 : 책고래 아이들
  • 분야 : 책고래 추천도서
  • 추천연령 : 초등 3 ~ 4학년
  • ISBN : 9791187439493
11,000원

이 책과 유사한 도서들

상처를 주는 말과 위로가 되는 말 두 가지 얼굴을 가진 ‘말’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어요. 누구나 스스로를 바라볼 때 모자란 점, 아쉬운 점이 있기 마련이지요. 우리는 가끔 꿈을 꿉니다. 나에게 없는 것이 마법처럼 채워지는 꿈을요. ‘멋진 외모를 가진다면!’, ‘힘이 세다면!’, ‘공부를 잘한다면!’ 하고 말이에요. 꼭 이루어지지 않아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왠지 마음이 환해지는 것 같습니다. 책고래아이들 여덟 번째 동화책 《술술 립스틱》은 수줍음 많은 여자아이에게 일어난 마법 같은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주인공 예원이는 남들 앞에 서기만 하면 얼굴이 빨개져요. 친구들에게 먼저 말을 거는 것도 어렵기만 해요. 그런 예원이가 우연히 ‘술술 립스틱’을 얻게 되면서 특별한 일이 벌어지기 시작합니다. 립스틱을 바르자 그동안 머릿속에만 맴돌았던 말이 술술 쏟아지지요. 반 친구들 사이에서도 ‘인기 있는 아이’가 되었어요. 그런데 말이 많아질수록 진심이 아닌 말, 자기도 모르는 말이 불쑥불쑥 튀어나왔어요. 평소 싫어했던 친구 미나처럼 다른 친구에게 함부로 말해서 상처를 주기도 하지요. 술술 립스틱을 바르고 난 뒤, 예원이는 반 아이들과 더 잘 지낼 수 있을까요? 우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말을 해요. 일상적으로 주고받는 대화도 있지만, 때로는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을 건네기도 해요. 말 한 마디로 어려움에 처한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도 있고,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할 수도 있어요. 말의 힘은 참 대단하지요. 그만큼 찬찬히 생각해 보고 전해야 하는 것이 ‘말’이에요. 《술술 립스틱》에서 예원이는 말 덕분에 친구들을 얻었지만, 결국 말 때문에 친구들과 멀어지게 되었어요. 아이들은 어른들이 하는 말을 금세 배우고는 따라합니다. 요즘은 SNS나 토크 프로그램 등이 인기를 끌면서 ‘말 잘하는 사람’과 그들이 하는 말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어요. 관심이 많은 만큼 말의 무게에 대해서 더 깊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지요. 《술술 립스틱》 이야기를 통해 우리 아이들이 내가 하는 ‘말’에 대해 한 번쯤 고민해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작가의 말 04 느림보 왕예원 09 보라별이 반짝반짝! 21 술술 말하게 될 거야 33 수다쟁이 왕무새 44 쏟아져 나오는 말 56 말하지 못한 비밀! 69 부메랑 81 ‘미안해’라는 말 94

글 | 이명희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의약식품 대학원을 졸업하고 상품 기획 및 브랜드 매니저로 일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동화창작교실에서 동화를 배우고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줄 수 있는 글을 짓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또 <나도 어린이 동화작가 교실>을 운영하며 아이들과 신나고 즐거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국립생태원 생태동화 공모전>, <여성조선 문학상 창작동화 공모전>, <어린이동산 창작동화 공모전> 등에서 수상하였습니다. 그림 | 홍유경 어릴 적 꿈은 산타 할머니였습니다. 1년 동안 산타 마을에서 그림책을 만들고, 크리스마스이브에 루돌프 썰매를 타고 배달하는 상상을 하고는 했지요. 지금은 추위를 싫어하는 어른이 되었지만, 따뜻한 방에서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어 즐겁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줄무늬 미용실》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