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번째 양 두두

  • 글 : 박준희
  • 그림 : 한담희
  • 출간일 : 2017년 07월 18일
  • 테마 : 책고래 마을
  • 분야 : 동물친구들
  • 추천연령 : 초등 1 ~ 2학년
  • ISBN : 9791187439431
12,000원

이 책과 유사한 도서들

뒤척뒤척 잠이 오지 않는 밤, 양이 나타나 나를 재워 준다면? 깜깜한 밤, 자리에 누웠는데 잠이 오지 않아요. 눈을 꾹 감고 뒤척뒤척 잠을 청해 보지만 한 번 달아난 잠은 좀처럼 돌아올 생각을 안 합니다. 그럴 때면 사람들이 찾는 동물이 있어요. 바로 ‘양’이지요.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양 세 마리…….” 숨을 고르고 가만히 양을 세다 보면 어느새 스르륵 잠이 들지요. 그런데 만약 양이 정말 있다면 어떨까요? 우리가 부를 때마다 찾아와서 잠을 재워 주는 양이 있다면 말이에요. 책고래 열여섯 번째 그림책 『백 번째 양 두두』는 제빵사 공씨 아저씨가 밤마다 찾는 양 이야기예요. 공씨 아저씨는 잠자리에 누워 늘 양들을 불러요. 그러면 양들은 아저씨를 찾아와 포근한 이불이 되어 주기도 하고, 솔솔 잠이 오는 자장가도 불러 주지요. 그런데 백 번째 양 두두는 아저씨를 만날 수가 없어요. 두두를 부르기 전에 아저씨는 잠이 들었거든요. 속상해하던 두두가 마침 재미있는 꾀를 냅니다.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다 보면 기막힌 상상력에 웃음 짓게 되곤 합니다. 아이들 눈에는 세상이 다르게 보이는 걸까요? 어른들이 일상적으로 지나치는 것들이 아이들에게는 새로운 놀이가 되기도 하고, 흥미진진한 동화가 되기도 하지요. 『백 번째 양 두두』를 읽다 보면 꼭 천진한 아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는 듯합니다. 조잘조잘 자그마한 입으로 떠드는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지요. 그래서인지 책장을 넘기는 손이 즐겁습니다. 아이들과 좋은 친구가 되려면 눈높이를 맞추는 것이 중요해요. 어른들의 생각을 말하기 전에, 먼저 귀 기울이고 들어 주는 것이 필요하지요. 함께 『백 번째 양 두두』 이야기를 읽으며, 눈을 맞추고 호흡을 맞춰 보는 것은 어떨까요?

저자 : 박준희 대학에서 수학과 전자계산학을 공부했어요. 야금야금 알사탕 까먹듯 많은 일을 하다가 동화와 그림책에 빠져 한겨레 작가학교에서 동화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창작모임 파란달 친구들과 어린이들을 꿈꾸게 할 재미난 이야기를 찾고 있습니다. 그림 : 한담희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동화 영상이나 소품, 어린이 제품의 일러스트 작업을 주로 해 왔습니다. 어릴 적 동화책에서 만났던 그림들처럼 누군가에게 즐거움과 설렘을 주고, 새로운 세상을 상상하게 만드는 그림을 그리고 싶습니다. 그린 책으로《 게임의 법칙》이 있습니다.